[영상][교양농구] 우리가 열광한 '슬램덩크', 누가 만든 단어일까?

해외농구 / 민준구 / 2020-05-19 14:02:50

[점프볼=편집부] 전공(농구) 이상의 재미를 전하는 점프볼 ‘교양농구’. 지난 두 번의 시간 동안 시카고 불스에 대해 알아봤다면 이번에는 LA 레이커스의 전설을 살펴볼 예정이다.

세 번째 주제의 주인공은 1961년부터 2002년 4월까지 LA 레이커스의 목소리였던 故칙 헌이다. LA 레이커스의 전담 캐스터로 활약한 그는 40년이 넘는 긴 세월 동안 중계석을 지켰고 무려 3,338경기 연속 중계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.

제리 웨스트, 엘진 베일러, 카림 압둘-자바, 매직 존슨, 샤킬 오닐, 故코비 브라이언트 등 LA 레이커스의 역사와 모두 함께한 칙 헌.

우리가 즐겨 듣고 사용하고 있는 농구 용어 역시 칙 헌에 의해 탄생한 것이 많다. 과연 LA 레이커스의 전설이었던 그가 만들어 낸 농구 용어는 무엇일까.

# 기획 및 더빙_ 손대범 편집장
# 영상 편집_ 주민영

[ⓒ 점프볼. 무단전재-재배포 금지]

많이 본 기사

오늘의 이슈

포토뉴스

JUMPBALL SN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