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W미디어데이] 박지수·강이슬 앞세운 KB, 의심의 여지없는 압도적 우승후보

여자농구 / 서호민 기자 / 2021-10-18 11:47:56

KB스타즈, KB스타즈, KB스타즈, KB스타즈….

KB스타즈가 여자프로농구 6개 구단 사이에 ‘공공의 적’으로 떠올랐다.

WKBL(한국여자농구연맹)은 18일 네이버와 유튜브 여농티비 채널 등을 통해 국내 프로스포츠 최초로 메타버스를 활용한 삼성생명 2021~2022 여자프로농구 미디어데이를 진행했다. 6개 구단 감독과 대표선수가 아바타로 등장해 시즌을 앞둔 각오 등을 밝혔다.

판도를 가늠할 수 있는 우승 예상팀에 대한 질문에 팬과 선수, 미디어 모두가 KB스타즈를 우승후보로 꼽았다. KB스타즈는 우승후보 예상 팬 투표 총 341표 중 138표를 획득했고, 선수 투표에선 102표 중 46표를 얻었다. 특히 미디어는 KB스타즈의 우승을 가장 높게 내다봤다. 총 45표 중 84.4%에 달하는 38표가 향했다.

투표 결과에서도 알 수 있듯이 KB스타즈는 다가오는 시즌 의심의 여지가 없는 강력한 우승후보다. KB스타즈는 올 시즌을 앞두고 대대적인 변화를 꾀했다. 기존의 박지수, 염윤아, 김민정, 허예은, 심성영에 FA로 리그 최고 슈터 강이슬까지 품었다.

KB스타즈의 대적할만한 맞수로는 우리은행이 지목됐다. 우리은행은 팬 투표 3위(12.3%), 선수(15.7%)와 미디어(11.7%) 부문 2위를 차지했다. 우리은행은 에이스 박혜진을 비롯해 박지현, 김정은, 김소니아, 최이샘 등으로 이어지는 국가대표급 주전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.

이 가운데 팬들은 KB스타즈의 맞수로 BNK 썸을 꼽았다. BNK는 팬 24.3%의 지지를 받으며 이 부문 2위에 이름을 올렸다. BNK는 오프시즌 김한별과 강아정을 잇따라 영입하며 그간 숙제였던 베테랑 부재를 단숨에 해결했다. BNK는 다가오는 시즌에 전체 판도를 뒤흔들 다크호스로 떠오를 전망이다.

#사진_WKBL 제공

 

[ⓒ 점프볼. 무단전재-재배포 금지]

포토뉴스

많이 본 기사

최근기사

JUMPBALL SNS